블로그 이미지
Salt n Light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08.04.16 14:58 The MAN that ...
한국 인터넷의 아버지, 전길남 교수 정년퇴임
카이스트 전길남 전산학과 교수 정년퇴임식을 참석하고
▲ 카이스트 전산학과에 걸린 전길남 교수 정년퇴임식 안내 펼침막
한국 인터넷의 아버지로 알려진 전길남 카이스트 전산학과 교수의 정년퇴임식 및 명예교수 추대식이 있었습니다.
전길남 교수는 미국 UCLA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마치고 미국에서 연구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1970년대 말 해외 과학자 유치 계획에 응해 한국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 처음 부임한 곳은 전자기술연구소(현재 전자통신연구원, ETRI)로 국산 컴퓨터 개발에 참여했습니다.
그리고 1982년에 카이스트 전산학과에 부임하여 27년간 교수직을 이어왔습니다.

이 기간에 미국에서 사용되고 있던 인터넷을 한국에 들여오게 되었고, 그 덕분에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빨리 인터넷을 사용하게 된 나라가 되었습니다.


▲ 전길남 교수(오른쪽)와 부인(왼쪽)
오늘 전길남 교수는 카이스트 전산학과를 정년으로 퇴임하고 명예교수로 추대되었습니다.
정년 퇴임 후에는 카이스트 명예교수이자, 중국 청화대의 초빙교수, 일본 게이오 대학의 초빙 연구자로서 활동하게 됩니다.

앞으로의 연구분야는 차세대 인터넷으로 국도 수준의 현재 인터넷 속도를 고속도로 수준의 속도를 얻기 위한 연구로 알려졌습니다.


▲ 정년퇴임 기념 강연
정년 퇴임 기념 강연에서는 등산가로서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자신의 연구 분야인 시스템 공학에 대한 폭넓은 이야기를 발표하였습니다.

등산가로서 갖추어야 할 체력, 기술, 머리, 공학적인 마인드는 연구자로서 연구하는 데에도 필요함을 역설하여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 퇴임식 후 단체 사진
전길남 교수는 30년 넘게 한국에서 연구를 했으니 앞으로는 중국과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그리고 미국, 유럽으로 연구 활동을 넓힐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비록 카이스트에서는 정년퇴임이지만, 본인의 연구 생활은 더욱 활력을 나타낼 것으로 생각할 수 있는 행사였습니다.


장재완 시민기자 2008-02-14 09:03
[뉴스의 변화를 선도하는 MBC(www.imnews.com) 저작권자 ⓒ MBC. 무단복제 및 전재-재배포 금지]

FROM: http://imnews.imbc.com/citizen/rpt24/photonw/2127045_3257.html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4:54 The MAN that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셔서 웹앱스콘의 프로그램이 100% 확정 되었습니다. 본 행사는 총 40여명의 업계 전문가들이 자발적으로 프로그램을 만들고 강사로 참여하여 그 동안 폐쇄적이던 국내 웹 생태계를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한 토론의 장을 펼친다는 데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

21일(목) 오전 9시부터 저녁까지 12시간 동안 계속 되는 이 행사는 크게 오전 워크샵, 오후 컨퍼런스 그리고 저녁 비전 나잇으로 진행합니다.

오전 워크샵은 실리콘 밸리와 글로벌 웹2.0 동향에 대한 조산구 박사의 웹 2.0 인사이트 튜토리얼을 비롯 오픈 API 및 매쉬업, 리치 인터넷 어플리케이션 구현, 실전 웹 프레임워크 2.2 및 Ajax 와 웹 표준 등 다섯 가지 트랙에 총 15개 강좌를 개설 하여 차세대 웹 기술의 실제 구현 사례를 익힐 수 있습니다.

 오후 컨퍼런스
는 틀에 박힌 강의 방식을 벗어나 10분간 최신 핵심 기술 주제 시연(데모)과 특정 주제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의 패널 토의 등을 진행 합니다.

 특히, 구글에서 한국인 웹마스터로 유명한 황정목(Denniss Hwang)씨가 참석 구글에서 웹 개발 과정에 대해 소개 합니다. 다음커뮤니케이션도 Ajax 기반의 한메일2.0을 이 자리에서 처음 공개하고, 엔씨소프트 오픈 마루도 스프링 노트 차기 버전을 시연할 예정입니다.

 패널 토의에서도 박재현 씽크프리 CTO의 주관하에 한국 MS 김국현 부장, 한국 어도비 옥상훈 차장, 라즐로의 Raju Bitter 등 전문가들이 ‘리치 인터넷 기술의 미래’에 대한 패널을 진행 합니다.

애자일컨설팅의 김창준님이 디스트릭트 최은석님, 다음커뮤니케이션 김동현님, 야후!코리아 최영완님과 함께 웹디자이너, 개발자, UI 개발자등과의 웹 개발 시 협업 방식에 대한 사례와 노하우를 이야기 합니다.

 또한,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백주성 팀장, 안철수연구소의 송교석 팀장, 이니텍의 이창희 부장, NC소프트의 이광호 팀장 등이 Identity 2.0과 오픈 ID에 대한  토론을 진행합니다.

 저녁에는 국내 웹 기술자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비전나잇’이라는 행사를 진행 합니다. 2007 대한민국 매쉬업 경진대회에서 입상한 대학생의 발표와 더불어 오피니티 AP의 한상기 대표의 사회로 싸이월드 창업자인 형용준 Enfra 대표, 노정석 TNC 대표 등이 ‘기술 창업의 길’이라는 주제로 패널 토론을 진행합니다. 창업에 대한 노하우 및 실패사례 그리고 비전을 키워주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한국 인터넷의 대부로 국내에 최초로 인터넷을 개설한 KAIST의 전길남 교수와 한국 인터넷 기업협회 허진호 박사가 함께 미래 웹 기술과 젊은 엔지니어에게 당부하는 대담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행사 전체를 업계 및 대학생의 자원 봉사자들이 진행하며 발표 참가 신청을 받아 선정하였습니다. 본 행사는 국내 웹 생태계의 기술자들의 함께 모이는 축제의 장으로 웹 기술 환경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참고 보도자료: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4:15 Season#1/for Layman
인터넷의 기원과 전망
    전길남 저
pp. 77~92 (16 pages)


FROM: http://www.dbpia.com/view/ar_view.asp?arid=81049#"

'Season#1 > for Laym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CDMAone]IS-95/cdmaOne  (0) 2008.04.22
3강 전길남 박사님 강의 정리  (0) 2008.04.16
인터넷의 기원과 전망 - 전길남 저  (0) 2008.04.16
roduction to FDM, OFDM, OFDMA, SOFDMA  (0) 2008.04.02
Internet Access Guide : WiMAX  (0) 2008.04.02
LOS versus NLOS  (1) 2008.04.02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4:11 The MAN that ...

WebAppsCon, 13 hours and 1063 People

The web 2.0 boomup unerringly reached in Korea in early 2006 from Silicon Valley. It is pregnant for me as a technical issue such as open standards and open source with the participation and distributed web contents as a platform. But, many people thought it’s another marketing term to sell as like dot-com bubble. So they highly criticized very expensive conference organizers and invited speakers to talk about Web 2.0.

In Korea, many people web 2.0 is not new one any more because Korean web sites already have induced user-participated services such as Iloveschool (Korean Facebook), Cyworld (Korean MySpace and Flickr) and Naver Q&A search (Korean UGC search) under fast broadband penetration and highly connected society. But, there was no attempt to make web ecosystem based “OPEN” technology platform and collaboration with 3rd party partners. It’s different between Korean and world based web platform.

Why New Conference?
I believe technology community is very important to lead web industry and always think it needs open space freely to discuss without any burden. So I have tried to make un-conference style meeting and gather technology people in this industry since last year. At last my efforts have come to fruition. It’s Web Applications Confernece 2007 on June 21th. 2007. It is very similar motif Future of Web Applications Confernece, but the format is completely different.

It was originated by small tutorial session of NGWEB 2006 in last year. The Web Applicaions Workshop shared techniques about Ajax, Ruby, Widgets and Adobe Flex. There were over 200 web developers. It’s new technical changes in this era, i.e. rich web such as Ajax, and rich internet such as Adobe AIR, Microsoft Sliverlight and various widgets, and lightweight web framework. Afterwards, I earned many previous people in my community, Web 2.0 W/G, Future web forum and Web Standards Community.

Many colleagues of vendors in my community were willing to help my plan of open technical festival. Over 10 companies decided to sponsor this conference. This conference was basically volunteer based event, unpaid program committee, event staff and speakers with very low fee. Also the entry fee was just $20 and free to country people. The total number of registrant was 1,063 people.

13 hours, full day conference
This conference consisted of three parts of programs i.e technical workshop in the morning, main conference in the afternoon and vision festival in the night for 13 hours. Many people was worried about full day conference, in fact, there remained only about 200 people in the night. But, people can meet many chance to satisfy own needs in tutorial, lecture, demonstration, panel discussion, coding lab and sponsors cafe.

The five workshops was very helpful for people to get concrete concept and tips. It included Ajax and Web Standards, Future of Rich Internet, Web 2.0 tutorial, Open APIs and Mashup. Especially it was very popular to treat minor web framework such as TurboGears, Erlang and Seaside. It was progressed with real-time coding laboratory.

Good speakers gave a ready consent to this conference including Dr. Kilnam Chon, founder of Korean Internet and Mr. Dennis Hwang, webmaster of Google, Raju Bitter of Openlaszlo and Laurence of Microsoft.

Panel discussions were also interesting such as OpenID technology, collaboration in team project. Especially there are all vendors in Adobe, Microsoft, Thinkfree and Openlaszlo in panelists of rich web applications. Especially Adobe and Microsoft invest marketing promotion to make good examples why Korea takes a serious view of user experience. (Alway it has experimented new technology and adopted in rapid progress.)

Also good demonstrations impressed attendances such as Hanmail Express (Ajax based web mail) by Daum and Ajax-based online payment system by Paygate. The 10 minutes session is very good to explain the core without a superfluous one, but it’s very difficult to manage time if a speaker troubled in his demonstration, in fact, Mr. Changshin cannot do that well because of network problems. If you want to do 10 min. demo, you must prepare online and offline (screencast) demo too.

Most funny place was sponsor cafe to talk with people and get gifts, especially google’s rare item. Most popular item was Dennis’s autograph and to take picture with him in Google Korea’s booth. Also Microsoft booth offered funny games and interviewed attendances name of MSDN.tv. Yahoo! Korea also distributed Flickr stickers and Daum UCC(User-created Contents) marked drinking water.

Vision Night and Festival
After dinner, there were over 200 people. Firstly we enjoyed exciting music concert by Garina Project who is famous of funny online music videos. It’s very cool time to be in a buoyant spirit with free and open mind together.

The panel, “How to start-ups?” was very good experience by seniors consisted of VC and start-ups. Whereas, two students told us success stories of mashup of Open APIs and building of open source community. It was the harmony between old and new ideas.

Finally, Dr. Chon gave a keynote speech about the future of Korean Internet. He said that Korea is highly developed county in Internet infra system, but there has been just below 5% contributions to Internet technology. He emphasized more contribution especially such as open source and open standards. All attendances applauded to him on standing up after his speech.

After conference, there are many feedbacks that it was very good time. I set up wireless Internet in conference area for online lab and real time blogging, but someone troubled to connect. Anyway there are over 700 messages on spot from Me2day, korean Twitter, over 160 blog posts and over 1000 photos in Flickr. It’s really Korean web 2.0 festival. Thanks to all volunteers and attendances.

FROM: http://koreacrunch.com/archive/webapplications-conference-korea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3:59 The MAN that ...
Asia’s first one-stop ICT HRD Center launched at AIT
Seen at the intERLab inaugural (from left): Dr. John H. Lee, President of Korea Information Strategy Development Institute (KISDI); Dr. Kanchana Kanchanasut; H.E. Dr. Surapong Suebwonglee; AIT President Prof. Jean-Louis Armand; and Prof. Kilnam Chon.

The Internet Education and Research Laboratory (intERLab), the first of its kind in Asia, was launched at AIT on December 15, 2003. IntERLab aims to be a regional center for internet human resources development, helping to train and educate people from the Asia-Pacific region, especially from the Greater Mekong Sub-region, in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CT).

H.E. Dr. Surapong Suebwonglee, Thailand’s ICT Minister, presided over the opening ceremony. In attendance were AIT President Prof. Jean-Louis Armand, Prof. Jun Murai, Co-Chair of the intERLab Steering Committee, Prof. Kilnam Chon, Co-Chair of intERLab Steering Committee, high ranking representatives from Japan’s Ministry of Public Management, Home Affairs, Post and Telecommunications (MPHPT), and distinguished guests from Korea and Thailand.

H.E. Dr. Surapong Suebwonglee, delivers the Opening Address.

H.E. Dr. Surapong noted during his opening address that the Internet has had a great impact on people’s daily life; it has penetrated every corner of the world and affected each one of us in our daily routine. The technology is developing extremely fast and is becoming one of the key elements in the infrastructure of our society as it moves towards the status of an
e-society and our people inevitably become e-citizens. There is therefore an urgent need to produce highly qualified personnel to innovate, manage, support and maintain the technical deployment even to live in this e-society.

“Educational institutions have played critical roles in producing highly qualified personnel in ICT, and I am very pleased to say that AIT has been one of the leading institutions in this role for more than 20 years. Having addressed the issue of infrastructure ever since its establishment over 40 years ago, I am pleased to observe that today AIT is addressing a new infrastructure, Information infrastructure,” he said.

Thailand’s ICT Ministry is now heading a working group on E-society and ICT Capacity Building for ASEAN, responsibilities lying in the areas of ICT culture promotion and capacity-building. The intERLab’s roles are consistent with Thailand’s role in the ASEAN community, H.E. Dr. Surapong added.

Seated from left: Prof. Jun Murai and Prof. Kilnam Chon listen to the Opening Address delivered by H.E. Dr. Surapong Suebwonglee (right).


“It is therefore most appropriate that we have a reputable international educational institution hosted by Thailand to strengthen our activities in this area. We hope to work together with AIT’s intERLab to co-ordinate ICT related programs, to act in the capacity of a think-tank and repository for intellectual resources and to help shape the ASEAN e-society.”

The intERLab project has been endorsed by Thailand’s ICT Ministry to help enable countries in the region to keep up with rapid developments in the ICT field. The concept of establishing a fixed location for internet human resources development has been discussed and endorsed by leading Asia-Pacific internet organizations and several leading research institutions in Asia-Pacific and Europe. The intERLab steering committee is co-chaired by Asia-Pacific Internet pioneers Prof. Kilnam Chon from Korea and Prof. Jun Murai from Japan.

Prof. Jean-Louis Armand (right), AIT President, and distinguished guests applaud H.E. Dr. Surapong Suebwonglee after cutting the ribbon to mark the intERLab opening.

IntERLab will be organized as a laboratory, focusing on three research directions, namely internet technology and engineering and e-learning as well as its social, policy, business and legal aspects. It will provide training programs for existing infrastructure engineers and technologists, enabling them to enhance their networking skills, and will educate policy-makers and government employees on the applications of the internet. The laboratory will also introduce new business practices and their legal implications to lawyers, business practitioners and professionals, update education specialists in e-learning technologies, and raise awareness among social workers on the social impacts of technology.

Dr. Kanchana Kanchanasut, Director of AIT ’s Distributed Education Center elaborated: “intERLab will also conduct research on internet-based education and provide its services and expertise to AIT, as well as produce a new breed of engineers/technologists by conducting regular academic programs in Internet Engineering/Technology in close collaboration with other well-established academic disciplines within AIT and leading international institutions,” said.

H.E. Dr. Surapong Suebwonglee and distinguished guests listen to Dr. Kanchana Kanchanasut’s briefing on intERLab’s activities. Right: Dr. Kanchana Kanchanasut and H.E. Dr. Surapong Suebwonglee chat in a cheerful mood.
H.E. Dr. Surapong Suebwonglee and distinguished guests tour the facility in the intERLab. Dr. Ko Ikejima and Dr. Ole Pedersen (second and third from left) of AARM/SERD discuss with H.E. Dr. Surapong Suebwonglee about intERLab exciting promise.

On December 15-16, 2003, a workshop on Asian Digital Capacity Building was held at the AIT Conference Center. The workshop was attended by key participants from the Asia-Pacific region in human resources development relating to the internet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to outline a strategy and an operational plan of action for intERLab activities in the coming years.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3:57 The MAN that ...

6Sense: Generating New Possibilities in the New Internet.

Korea: An Emerging IPv6 Superpower

By Alex Lightman
Publisher, 6Sense Newletter

Alex Lightman

In the year and half since we've published 6Sense we've used articles as our sole means of communicating IPv6. In the interest of getting wider exposure, and allowing for tighter focus on key issues, people, and places, this month we begin our interview series.

Our first IPv6 expert is Professor Kilnam Chon, who was a featured speaker at our Coalition Summit for IPv6 last May, and who was kind enough to be my primary tutor about the Internet miracle of Korea. While many in the US cling to the idea that the US still has 50% market share of global IPv4 traffic, with half of that, or 25% of the world, in Virginia, Dr. Chon makes a surprising observation. He told me in Seoul at the IPv6 Summit there was about 10 terabits/second of IPv4 traffic, and that the US and Korea each had about 1 terabit/second, or 10%, of total traffic. (Note: Dr. Chon's comments below are slightly different, indicating that IP traffic statistics are not exact, but at least Dr. Chon and Korea, unlike the US government, is trying to find the right numbers!).

However, the US is a $12 trillion GDP, while the Republic of Korea is a $700 billion economy. Also surprising was his assertion that there were 80 full time government employees working on the IPv6 transition in Korea. If we adjusted this for GDP, that would be the equivalent of 1,370 full time US government employees. The best estimate that I've heard is that there are about 21 full time US government workers on IPv6.

Given this disparity, and proportional emphasis, it's likely that Korea alone will leap even further ahead of the US in many measures of Internet leadership. Add in Korea's cooperation with Japan and China through face to face tripartite ministerial meetings with the Minister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 position that the US has never imagined, even in science fiction, leading the way, and you have a partial explanation for Korea's outstanding trade surplus in high technology with the US that is growing in Korea's favor.  - Alex Lightman


Dr. Kilnam Chon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Dr. Kilnam Chon Interview by Alex Lightman

Some background on Dr. Chon. Dr. Chon received a Ph.D degree in Computer Science from UCLA and a BS degree in Engineering Science from Osaka University. He worked at Rockwell International as a distributed computer system designer in the late 60s, and at Jet Propulsion Laboratory as a member of the Technical Staff in the area of advanced mission control in the late 70s. He joined the Korea Institute of Electronics Technology in 1979 to work on computer systems development, and became a professor of Computer Science at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in 1982.

Dr. Chon has worked on networking systems, including the Internet, since the early 1980s. He founded and is the current chair of various regional Internet organizations such as Asia Pacific Networking Group (APNG), Asia Pacific Advanced Network (APAN), and Asia Pacific Top Level Domain Name Forum (APTLD). He is also the co-chair of the Coordination Committee of Intercontinental Research Networking (CCIRN). Dr. Chon developed the first Internet in Asia, called SDN in 1982, and organized the first Internet conference (PCCS) in 1985.

Dr. Chon is the recipient of various awards including World Technology Forum (in the area of communication technology) and the presidential awards on Internet development from the Korean government. Appropriately, he is also an avid mountain climber.

Lightman: Thank you for speaking with us about Korea. You have much to be proud of. Who is leading Korea's IPv6 efforts? How many people are working on IPv6 the government? In industry? and In academia?

Chon: A rough estimate in full time equivalent (FTE) would be that there are about 50 people in the government and its agencies, including NCA, ETRI, TTA, NIDA'. Around 200 people are working on IPv6 in industry, both the service and manufacturing sectors and about 50 people in academia and universities.

(Editor's note: this totals about 300 FTE working on IPv6 in Korea, with 80 paid for by the government. Our estimate for the US is about 100 FTE, with 30 paid by the government. Korea's population is 48 million. America's is about 295 million.)

Lightman: What has Korea accomplished with respect to IPv6? How much has been spent?

Chon:

  • IPv6-ready routers (small and medium) development
  • Center of excellence at ETRI and NCA as well as at a few universities
  • Major IPv6 transition commitment by the national government including
  • Ministry of Defense
  • Serious production-level deployment in public sector on scientific and engineering applications, and VoIP.

The public sector (government and universities) spends around $5 million per year or more, and the private sector spends around $20~30 millions per year.

Lightman: What is Korea's "market share" of global IPv4 traffic? What is the US portion? What is Korea's share of IPv6? The US?

Chon: I estimate the global average IPv4 traffic between 5 and 10 Terabits per second (Tbps; 1 terabit = 1,000 gigabits) with USA leading at 1~2 Tbps, and Korea following at 1 Tbps or more.

(Note: Korea's Internet traffic, both IPv4 and IPv6, is growing faster than US traffic and its video over IP is growing much faster).

I estimate the global average IPv6 Traffic at around 1 Gbps with two major traffic generating countries; China and Japan with several hundred Mbps each, and Korea and Europe are following. We are investigating the detail figures for these and other countries now.

Lightman: Where is IPv6 adoption taking place? What industries and applications, and why?

Chon: Research networking came first with Korea Native Gigabit Network of 10 institutions and others. Organization-wide adoption is coming up next at National Computization Agency (NCA) and others. NCA is using IPv6 fairly extensively including its telephone service with IPv6 VoIP.

The public sector commitment (eGovernment, Ministry of Defence, and many others) is coming now with specific plan under development. Many cities are looking for IPv6 for their ubiquitous city development.

(Editor's note: Both Japan and Korea, having achieved their eJapan and eKorea plans, are now moving to uJapan and uKorea, with specific targets for making the Internet ubiquitiously accessible by everyone, everywhere by specific dates. Ubiquitous city development refers to putting thousands, then millions, of IPv6 nodes in major cities).

All major Internet service providers are getting ready with major nation-wide IPv6 service deployment in 2005-2006.

The commercial sector is working on several major areas including home networking and sensor network including RFID.

Lightman: When does Korea see specific IPv6 milestones happening by?

Chon: 100 Mbps aggregate traffic by 2006 (with 1 Gbps by 2008) The transition starts at Ministry of Defense in 2008.

Lightman: How is the Korean government, as well as industry and universities, promoting IPv6 adoption and advances?

Chon: The Ministr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is carrying on the 839 Program with IPv6 as one of the three infrastructure components, and carries on IPv6 promotion committee meetings. IPv6 Forum of Korea has 240 member organizations is addressing service promotion as well as technology development promotion.

Lightman: Why is Korea working to deploy IPv6 and to be an IPv6 leader?

Chon: IPv6 is an Asian phenomenon. Almost all Asian countries are looking to make major contribution to many Internet areas including IPv6, broadband, and multilingualism. IPv6 is one of the natural choices (to focus on) due to its clean start. We in Asia can participate from the beginning of the technology deployment, and IPv6 has a vast address space. The IPv4 address space would not be good enough for Asia, which has a 4 billion population.

(Editor's note: IPv4 uses a 32 bit address allowing 2 to the 32nd power, or 4.3 billion addresses. The US government alone has over 800 million of these. IPv6 uses a 128 bit address, generating 3.4 x 10 to 38th power addresses, 23 orders of magnitude greater than 340 trillion addresses, a common mistake about IPv6).

Lightman: What do you think of IPv6 efforts in Japan? China? The US? Europe?

Chon: China has a remarkable IPv6 strategy in top-down fashion, and I believe China will succeed in IPv6 deployment regardless of what happens in other countries.

Japan has a remarkable IPv6 strategy in bottom-up fashion with great initiative by WIDE Project in 1990s followed by industry leadership in 2000s.

USA could survive as one of the IPv6 leaders due to the DoD transition commitment and the manufacturing industry which is leading in IPv6 technology.

Europe has been making a very good contribution on research and development aspect of IPv6, and needs to identify a good, winning strategy on its deployment.

Lightman: What advice would you give to the US government about deploying IPv6?

Chon: DoD made the remarkable and obvious decision (to mandate) the IPv6 transition in the past. This is very strong leadership by the US government. I would like to see more leadership by having (all) other federal agencies to make the transition commitment along (with) the DoD.

Lightman: Thank you very much for sharing your insights, Dr. Chon. May you climb many mountains!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3:50 The MAN that ...
한국을 '인터넷 강국'으로 이끌다
[인터뷰] 전길남 KAIST 교수의 20년 열정

[ 기사 원문보기 ]
1982년 5월 15일, 경북 구미 전자기술연구소(지금의 한국전자통신연구소)는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는 긴장감에 휩싸여 있었다. 수십 명의 연구원들은 초조함으로 입술이 바짝 타들어갔다. 운명의 시간은 째깍째깍 다가왔다. 누군가 엔터 키를 누르고 잠시 뒤…. 로그인 성공! 연구원들은 환호성을 터트렸다. 전자기술연구소와 서울대학교의 네트워킹이 성공한 것이다.

“국내 최초의 인터넷은 구미와 서울을 관통하며 그렇게 성공적으로 이뤄졌습니다. 미국을 빼면 세계 어느 나라도 해내지 못한 대단한 일입니다. 인터넷 강국이라는 영광의 첫발을 내디딘 순간이지요.”

70년 대 말 한국에 들어와

▲ 전길남 KAIST 교수
ⓒ 월간 PC사랑
KAIST(한국과학기술원) 전길남 교수는 그때의 흥분이 가시지 않는 표정이었다. 지금으로부터 20여년 전, 겨우 컬러 TV를 만들기 시작한 대한민국에서 일궈낸 ‘공간 초월’의 쾌거는 그의 가슴에 또렷이 아로새겨져 있었다. ‘인터넷 선구자’의 눈빛은 어느새 70년대 말로 거슬러갔다.

“대한민국 국적으로 해외에서 활동하는 과학자들을 스카우트하던 3공화국의 러브 콜을 받고 들어왔습니다. 당시 스카우트된 이들에게는 각종 혜택이 뒤따랐습니다. 박사 학위 받은 지 몇 년 안 되는 신출내기에게까지 기사 딸린 차를 줬으니까요. 그만큼 정부는 과학 기술이 절실히 필요했던 것입니다.”

미국 UCLA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에서 연구하던 그는 79년 2월 입국해서 전자기술연구소의 컴퓨터 시스템 개발 부장을 맡았다. 6,70명의 연구원과 함께 그에게 떨어진 임무는 ‘컴퓨터 개발’이었다.

당시 우리나라는 흑백 TV가 100만대 이상 보급되었고 컬러 TV도 1977년 금성(현 LG전자)이 개발을 마친 상태였다. 정부의 다음 목표는 ‘컴퓨터’였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 만드는 컴퓨터를 “우리도 개발해보자”며 전 교수를 격려했다. 그러나 그의 가슴 한편에는 ‘네트워킹’이 싹트고 있었다.

“미국에서 공부할 때 나사(NASA)와 우주선의 무선 통신부터 컴퓨터끼리의 유선 네트워킹까지 관심을 가졌습니다. 우주선 통신이야 그렇다쳐도, 정부는 기술 개발이 한결 쉬운 네트워킹도 관심이 없었습니다. 컴퓨터야 수출하면 돈이 되지만 네트워킹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고 생각한 것이죠.”

전 교수가 네트워킹을 처음 접한 것은 UCLA 시절. 1969년 미 국방부는 UCLA, 스탠포드 등 주요 4개 대학의 컴퓨터를 잇는 ‘아르파넷’(ARPANET)을 시작했고, 이는 훗날 인터넷으로 발전했다.

아르파넷의 애초 목적은 전쟁 중에 피해를 최소화하려고 정보를 여러 곳에 나누는 것이었지만 각 대학의 연구 자료를 빠르게 공유하는 마당으로 거듭났다. 바로 그런 시스템을 우리나라에도 만들고 싶었지만 정부는 요지부동이었다. 그렇다고 꿈을 접을 수는 없었다.

“전자기술연구소에서 일하며 서울대학교 학생들도 가르쳤습니다. 그 학생들과 네트워크를 연구했지요. 구미에서는 컴퓨터 개발 외의 시간을 적극 이용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네트워킹이 서울대학교와 전자기술연구소 사이에 이뤄진 것은 그 때문입니다.”

미국서 기술 이전 어려워

79년 말 연구를 시작했으니 ‘한국의 아르파넷’ SDN(System Development Network)은 2여년만에 모습을 드러낸 셈이다. 서울대학교와 전자기술연구소의 중앙 컴퓨터는 ‘텔넷’으로 연결되었고 1200bps 모뎀으로 파일을 주고받았다. 지금의 TCP/IP 프로토콜을 그대로 따르면서 ‘한국 최초의 인터넷’이라는 기록도 남겼다. 전 교수가 82년 카이스트로 옮기면서 SDN에는 식구가 하나 더 늘었다.

“서울대학교와 전자기술연구소를 잇는 게 기술적 도전이었다면, 카이스트가 합류한 SDN은 미국 아르파넷처럼 ‘정보 공유의 마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시험이었습니다. 그러나 가장 큰 목적은 미국 네트워크와 연결하는 것이었지요.”

미국은 주요 대학의 연구 자료가 아르파넷으로 실시간 공유되고 있었다. 넓은 땅덩어리이지만 우리보다 자료 공유가 한참 빨랐다. SDN이 아르파넷에 연결되면 한국 과학자들도 미국의 선진 논문을 맘껏 받아볼 수 있었다.

“MIT, UCLA, 스탠포드, 버클리 대학의 학자들은 연구 논문을 서버에 올려놓고 메일을 보냅니다. 이런 논문을 작성했으니 가져가라고요.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으면 볼 수가 없습니다. 친분이 있는 미국 학자들에게 부탁해도 되지만 그것도 하루 이틀이지요.”

결국 SDN은 한국 최초의 인터넷이라는 의미도 크지만 귀하디 귀한 선진 정보를 실시간으로 가져올 수 있었다는 점을 더욱 높이 사야 한다. 88년 서울 올림픽이 열릴 때만 해도 우리나라 인터넷의 50%는 카이스트 몫이었다.

전 교수는 “미국 대학의 여러 정보를 얼마든지 구할 수 있는 카이스트였기에 학문연구의 발전이 컸다”고 자랑했다. UCLA 시절부터 알파넷을 가까이 해온 그였으므로 SDN을 만드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었다. 단, 네트워크의 핵심 부품인 ‘라우터’ 때문에 골치를 썩어야 했다.

“아르파넷은 미국의 국력이었습니다. 미 국방부는 그와 관련된 기술을 꽁꽁 숨겨놓았습니다. 네트워크에서 가장 중요한 라우터는 더욱 그럴 수밖에요. 캐나다, 노르웨이 등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서만 살 수 있었지 북한, 중국, 소련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우리나라는 어림없었습니다. 혹시라도 공산국가에 기술이 이전될까봐서죠.”

결국 라우터를 직접 만들어야 했다. 연구비가 나오지 않으니 하드웨어 방식은 꿈도 꾸지 못했다. 라우터 기능을 소프트웨어로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 비록 소프트웨어였지만 SDN은 미국과 아무 탈 없이 연결되었다.

“처음에는 전화를 걸어 통신했습니다. 그러나 전화요금 청구서가 몇 백, 몇 천(만원)이 나오자 전용선을 깔기로 하고 한국통신에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때 한국통신이 나서지 않았다면 우리나라 초고속 인터넷은 몇 년 더 늦어졌을지 모릅니다.”

한국 최초의 인터넷 SDN

1982년 서울대학교와 전자기술연구소를 연결한 한국 최초의 인터넷 SDN은 1983년 1월 KAIST가 합류하면서 통신망으로써 제 모습을 갖추었다. 이때부터 SDN은 국내외 통신망을 하나둘 이어가면서 인터넷이라는 거대한 퍼즐 조각을 맞추기 시작했다.

“1983년 8월에는 네덜란드의 MCVAX, 10월에는 미국 hp 연구소에 연결되면서 자연스레 미국과 이어졌습니다. 1984년에는 네덜란드, 미국, 한국이 각각 유럽, 미국, 아시아 지역의 네트워크를 잇는 터미널로 일본, 한국, 호주, 미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캐나다 등을 아우르는 국제 네트워크 ‘아시아넷(AsiaNet)이 출범했습니다.”

86년 7월에는 최초로 IP 주소를 할당받았고, 87년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국가 도메인 .kr이 나왔다. 90년대 국제적으로 월드와이드웹(WWW)이 등장하면서 인터넷은 폭발적으로 성장할 조짐을 보였다. 94년 카이스트의 인공지능연구센터는 국내 최초의 웹 사이트(cair.kaist.ac.kr)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94년 6월 한국통신이 코넷(kornet)을, 10월에는 데이콤이 ‘데이콤 인터넷’을, 11월에는 아이네트기술이 나우콤과 함께 누리넷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비로소 인터넷은 대중화의 길을 걸었습니다. 대학교와 연구소에서만 이용하던 인터넷이 일반인들에게 퍼지기 시작한 것이죠.”

전화 모뎀의 인터넷이 초고속 통신망으로 거듭난 것은 90년대 말이다. 98년 두루넷이 케이블을 내놓으면서 초고속 시대를 열었고 뒤이어 하나로통신과 한국통신(KT)이 ADSL로 맞불을 놨다. 2004년 말 기준으로 국내 인터넷 인구는 3천만명이 넘는다. 인구 비율로 세계 최고 수준. 전 교수는 “이 엄청난 변화의 시작이 SDN이었다는 게 더없이 자랑스럽다”며 환하게 웃었다.

공동개발 추진하던 'Q-도스' 빌 게이츠에게 팔려

전 교수는 운영체제에도 관심을 가졌다. 1978년 인텔이 16비트 CPU 8086을 내놓자 16비트 운영체제를 만들기로 하고, 게리 킬달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가 1973년 선보인 CP/M은 지금의 MS 윈도처럼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었다. 전 교수는 게리 킬달과 함께 8비트 CP/M을 16비트로 업그레이드할 생각이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잘 나가는 운영체제인지 우리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더군요. 그래서 Q-도스로 눈을 돌렸습니다. 시애틀컴퓨터가 만든 운영체제인데, 결론부터 말하면 이것이 나중에 MS 도스가 되었지요. 시애틀컴퓨터와 16비트 운영체제를 함께 개발하기로 약속했는데 느닷없이 마이크로소프트가 Q-도스를 사가는 바람에 꿈을 접어야 했습니다.”

빌 게이츠는 시애틀컴퓨터의 Q-도스를 개량해서 MS 도스를 내놓았고, 이것이 IBM PC와 만나 대폭발을 일으켰다. 무명의 빌 게이츠는 한 순간 스타로 떠올랐고 마이크로소프트는 거대한 왕국으로 발전할 디딤돌을 마련했다.

역사에는 ‘만약’이 없지만 정말 아쉬운 대목이다. 만약 그때 전 교수가 시애틀컴퓨터와 16비트 운영체제를 만들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MS 도스는 태어나지 않았을 테고 지금의 마이크로소프트도 없었을 것이다. 운영체제에 대한 꿈은 전자기술연구소에서 그렇게 접어야 했지만 KAIST로 옮긴 뒤에도 기회는 있었다.

“당시 운영체제인 유닉스는 라이선스 비용이 비쌌습니다. KAIST도 마찬가지이지만 우리보다 규모가 작은 연구소나 학교는 부담스러울 수밖에요. 그래서 가볍게 쓸 수 있는 운영체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때 인연을 맺은 사람이 리처드 스톨만이지요.”

1983년 MIT의 인공지능연구소 프로그래머로 일하던 리처드 스톨만은 GNU(GNU is Not Unix) 운동을 시작했다. 유닉스가 라이선스 비용을 요구하는데 반발해 시작한 이 운동은 유닉스를 대체하는 운영체제를 비롯해 갖가지 프로그램을 오픈 소스로 만드는 사상 초유의 프로젝트였다.

“KAIST는 MIT와 운영체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그 일을 도맡았던 대학원생이 어느 날 취직하겠다고 하더군요. 그 바람에 두번째 운영체제 개발 계획이 깨지고 말았습니다. 나중에 리눅스가 GNU에 합류하면서 오픈 소스 진영은 굉장한 성공을 거두었지요. 그래서 더욱 아쉽습니다. 우리가 먼저 시작했는데….”

리눅스와 같은 공개 운영체제가 KAIST에서 먼저 나올 수도 있었으니 전 교수는 두고두고 한이 되는 모양이었다. “MIT는 KAIST와 적극적으로 하고 싶었지만 우리가 손을 놔야 했으니 안타까웠다”면서 연신 한숨을 내뱉었다. “그때, 그 학생을 왜 붙잡지 않았느냐”고 했더니 “그렇게 독한 성격이 못 된다”며 허허 웃었다.

일본에서 미국 그리고 한국으로

일본에서 태어난 전 교수는 1965년 오사카 대학을 졸업하자 미국으로 건너가 UCLA 대학에서 컴퓨터 공학을 공부했다. 1967년 학사학위, 74년 박사학위를 받고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에서 시스템 엔지니어링을 공부하다가 79년 조국을 찾았다.

일본에서 미국 그리고 한국으로…. 그의 젊은 날은 태평양을 사이에 두고 큰 궤적을 그렸다. KAIST에 정착한 지 어느덧 23년. 관심사는 여전히 네트워크다. 최근 연구하는 것은 ‘멀티 캐스트’다.

“인터넷이 1대 1 양방향이고 TV 방송은 일방향이라면 멀티 캐스트는 그 중간이라 할까요. 어느 사이트에서 일일이 파일을 전송하는 게 아니라 중간 거점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 한국의 어느 거점에 파일을 저장하면 우리는 거기서 받아 가면 되므로 미국과 한국 사이의 회선은 한결 여유로워지지요.”

멀티 캐스트는 영상 기술과 맞물려 있다. 1.2GB의 HDTV 영상을 하나도 압축하지 않고 필요한 이들에게 보내는 것이다. 병원 X-레이, MRI, CT 자료나 영화 필름 등 영상을 압축하지 주고받아야 할 분야는 많다. 전 교수는 이 기술을 중국과 우선 테스트해볼 계획이다.

“조만간 중국 칭화 대학교와 KAIST가 이 방식으로 연결됩니다. 아직은 1.2GB가 무리이니 20MB로 압축해서 자료를 주고받을 예정입니다. 우리의 영상 자료를 칭화 대학교가 받아서 중국에 퍼트리고, 우리는 칭화 대학교에서 중국의 영상 자료를 받아 한국에 공급하지요.”

전 교수는 얼마 전 산에 갔다가 발을 헛디뎌 골반이 부서지는 대형 사고를 당했다. 아직 완쾌되지 않아 예전처럼 정열적으로 활동하지 못하지만, 이참에 그동안 미뤘던 인터넷 역사를 정리하기 시작했다. 82년부터 굽이굽이 흐르는 한국의 인터넷 역사는 그러나 지금껏 제대로 기록되지 않은 탓에 사라지거나 잘못 알려진 내용이 적지 않다. 결국 이 일은 인터넷 강국의 자랑스러운 발자취를 후손들에게 제대로 물려주기 위한 의미 있는 작업이다.

“해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간단히 정리한 인터넷 연표를 얼마 전 끝냈습니다. 이제 세부적인 내용을 정리할 차례이지요. 진작 시작했으면 인터넷 20주년도 그냥 지나치지 않았겠지요.”

2002년 5월 15일은 인터넷이 시작된 20주년이었지만 누구 한 사람 챙기지 않았다. 귀한 자식 생일을 깜박 잊고 지나친 부모마냥 전 교수는 내내 속상해했다. 그 빚을 갚기 위해서라도 역사 정리를 확실하게 매듭지을 각오다.

UN에 인터넷 기구 창설

전 교수의 역사 정리 작업은 우리나라에만 한정되지 않았다. 중국이나 인도는 인터넷을 이끈 과학자들이 이미 세상을 떠났거나 은퇴해서 자료 정리가 더욱 시급하다. 우리 것도 아닌 다른 나라의 방대한 자료를 정리하는 게 쉽지 않을 터다. 그런데도 “인터넷은 아시아가 이끌어가고 있으니, 우리가 앞장서서 역사 정리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고집을 꺾지 않는다.

“이 과정에서 20년이 넘는 한국의 역사가 후발 국가들에게 많은 참고가 되길 바랍니다. 20년이 넘는 인터넷 기술자는 세계적으로 드물지요. 유럽에도 없습니다. 그런 소중한 인적 인프라가 차곡차곡 쌓였기 때문에 우리나라는 지금의 인터넷 강국이 될 수 있었습니다.”

그의 말에서 ‘인터넷 강국’이라는 대목에 유난히 힘이 실린 까닭은 무엇일까? 컬러 TV를 겨우 만들기 시작한 배고픈 조국에 뿌린 씨앗이 풍요로운 열매를 맺은 자랑스러움 때문이리라. 그는 그렇게 조국의 과학 발전에 이바지했던 학자로 기억되길 바랄 뿐이다. “과학자가 연구를 하는 이유는 내 이웃과 조국, 나아가 인류의 삶을 윤택하게 꾸미기 위해서”이기 때문이다.

UN에 인터넷 기구를 창설하려는 것도 궤를 같이 한다. “정보화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지구촌 식구들을 우리가 나서서 도와준다면 한국의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선한 미소를 얼굴 가득 머금었다. 인터넷 선구자는 인류를 향한 씨앗을 가슴에 조용히 품고 있었다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3:48 The MAN that ...
 
 
[장윤옥의 IT Talk] 전길남 KAIST 교수
"인터넷에 일찍 눈 뜬 우리나라
관련산업 성장 못해 안타까워"

현 인터넷망 10년 안에 포화상태 이를 것
차세대 네트워크 구축에 한중일 협력해야
 

[ 기사 원문 보기 ]

지난 6월 19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주최로 조촐하지만 의미 있는 행사가 열렸다. 우리나라를 IT 강국으로 만든 인터넷의 역사자료를 발굴해 사이버공간에서 전시하는 사이버인터넷역사박물관 오픈식이었다.

이 박물관에 전시된 자료 중 `최초'라고 이름 붙여진 것에는 대부분 전 교수나 전 교수 연구실의 이름이 붙어있다. 행사에 참석한 이용태 전 삼보컴퓨터 회장은 "전길남 박사가 없었으면 오늘 우리나라의 인터넷 발전은 없었을 것"이라며 전 교수의 공로를 치하했다. 참석자들 모두 이의를 달지 않았다.

"그 때만 해도 인터넷이 이렇게 커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죠. 막연히 인터넷을 도입하면 여러 가지로 도움이 되겠다고만 생각했지요. 진작에 차곡차곡 기록을 보관하지 못한 것이 아쉽기도 합니다."

"처음 인터넷을 연결했을 때의 일이 그렇게 생생하게 기억나지 않는다"며 장난스럽게 웃는 전길남 교수의 모습은 영락없는 멋쟁이 할아버지다. 하지만 그는 연구실에서 무섭게 일을 밀어붙이고 학생들에게 언제나 최고의 수준을 요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고집이 셀 것 같다는 물음에 전 교수는 "원래 고집 센 스타일은 아니었다"고 말한다.

"척박한 우리 연구환경에서 불가능한 목표를 세워 추진하다보니 자연히 고집 센 사람이 됐죠. 귀국하면서 최소한 5년에 한 명은 나보다 훨씬 나은 훌륭한 인재를 육성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자연히 학생들에게 남보다 높은 수준의 성과를 요구했고, 그게 학생들에게 부담이 됐겠지요. 귀국한지 25년이 넘었으니 5명은 우수한 인재를 육성했어야 하는 데, 제 생각엔 그 목표는 달성한 것 같네요.(웃음)"

전 교수의 연구실 출신들은 업계를 비롯해 학계와 연구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때 `전길남 사단'이라는 말이 유행하기도 했다. 오랫동안 제자를 기르다보면 예상외로 성과를 내는 제자도, 아쉬움이 남는 제자도 있을 것이다. 전 교수는 기대 이상으로 성과를 낸 제자로 넥슨의 김정주 사장을 꼽았다.

"우수하고 열정도 있어서 무슨 일을 하든 잘 할 것이라고는 생각했지만 그렇게 비즈니스적인 재능이 뛰어난 건 몰어요. 아주 잘 하는 것 같아요. 아쉬운 사람은...박사학위를 얼마 안 남기고 벤처기업 부사장으로 간 친구가 있었죠. 그 때 연구실에서 리눅스와 비슷한 모델의 프로젝트를 하고 있었는데, 당시 리눅스보다 기술면에서 앞서 있었다는 생각입니다. 나는 내심 그 프로젝트를 그 친구에게 맡기려고 했는데, 갑자기 벤처를 하겠다는 거예요. 계속했다면 공개소프트웨어의 역사를 바꿀 수 있었을지 모르죠."

제자를 길러내는 데 평생을 바친 전 교수는 최근의 이공계 위기나 IT환경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 까.

"KAIST의 경우, 상위권 학생의 역량이나 우수성은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중간층이 엷어지는 것입니다. 더 아쉬운 것은 우리나라가 벤처들이 성공할 수 있는 환경이 매우 아직도 부족하다는 점이에요. 학생들이 아이디어를 내서 사업을 해 보고 싶다고 하면 차라리 미국에서 하라고 말합니다. 구글이나 네이버, 스카이프와 다이얼패드가 모두 비슷한 시기에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지금 규모를 비교하면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까."

전 박사는 우리나라가 인터넷에는 일찍 눈을 떴지만 그에 비해 관련 산업이 크게 성장하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한다.

"요즘엔 구글에서 일하는 제자들이 많아요. 구글에 취직했다고 제자들이 연락해 오면 축하의 인사말은 하지만 왠지 아쉬움이 남아요. 최근 우리 IT기업이 새로운 상품이나 기술개발에 대한 열정이 예전만 못한 것 같기도 하고요. 자신 있게 제자들에게 추천해줄 수 있는 우리 기업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은퇴를 앞둔 원로교수로 좀 편안하게 지내도 좋으련만, 전 교수는 언제나 바쁘다. 인터넷과 관련된 국제행사를 직접 주관하기도 하고 학회나 행사에 참여해 열심히 강의를 듣는 모습도 종종 볼 수 있다.

"얼마 전에 한 친구가 인사를 하면서 제가 10년 전에 한 이야기를 인용하더군요. 제가 무심히 한 말도 듣는 사람은 큰 의미를 두는 겁니다. 그러니 부담을 안 느낄 수가 없죠. 의미 있는 이야기를 하려면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해야하지 않겠어요?"

요즘 전 교수는 차세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있다.

"지금 인터넷망은 연구 목적으로 30년 전에 만든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속도로 이용자가 늘면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를 것입니다. 앞으로 10년 안에 지금 인터넷망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네트워크가 필요하게 됩니다. 지금 인터넷망에서 아시아의 기여도는 2~3%나 될까요? 하지만 앞으로 인터넷 늘어나는 이용자의 50%는 아시아인이 될 것입니다. 당연히 차세대 인터넷망을 만드는 데도 그만큼의 역할을 해야 합니다.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20~30%의 기여는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새로운 인터넷망 구축을 위해 세 나라가 협력하는 데 고리 역할을 하려고 합니다."

전길남 교수는 "지금은 물리적 대역폭은 확보돼 있지만 이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상태"라며 "앞으로 승부는 지금 활용 못하고 있는 대역폭을 이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와 콘텐츠, 기술을 누가 확보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또 이를 위해서는 "다른 나라보다 한발 앞서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며 이와 관련한 다양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인터넷의 대부인 것은, 지금껏 그가 달성한 업적 때문이 아니라 이처럼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에도 새로운 도전을 멈추지 않는 그의 열정 때문일 것이다.

컴퓨팅부 부장 ceres@dt.co.kr

사진 = 김민수기자 ultrartist@

<장윤옥기자 ceres@>

posted by Salt n Light
2008.04.16 13:41 The MAN that ...
19호 인터뷰
인터넷 역사를 돌아본다
KAIST 전자전산학과 전길남 교수

오병일    [ 기사 원문보기 ]
 
임정애 : 한국에서 인터넷은 언제, 어떻게 시작되었나요?

전길남 : 국내에서 인터넷은 연결되었다기 보다 개발되었다는 것이 맞아요. 왜냐하면 인터넷이라는 것이 당시에는 없었으니까. 미국에는 알파넷(ARPANET)이 있었고 영국에도 있었지만 그때는 제대로 연결되지 않았어요.

그런데, 당시 70년대 말 3공 시대에 해외 과학자 유치에 열심이었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도 만들고, 박사학위 마친 나 같은 사람에게 굉장히 잘해주었죠. 외국에서 배운 기술을 국내로 이전했으면 좋겠다는 거였지. 그래서, 어떤 기술을 가져올까 생각했죠. 사실 인터넷은 내 전공은 아니었어요. 대학원생 때 잠시 옆에서 보았을 뿐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죠. 그건 미 국방부 프로젝트였고, 외국인으로서 직접 참여한다는 것은 어려웠죠.

원래 내 전공은 주로 지구에 있는 컴퓨터와 우주와의 네트워킹을 연구하는 거였지만 한국에서는 별로 필요가 없었고. 그래서, 인터넷을 도입하는 게 괜찮겠다 생각했죠. 그건 보통 컴퓨터와 컴퓨터를 연결해서 연구하는 사람끼리 쓰는 거였으니까. 또 이미 미국에서 사용한지 10년 정도 되니까 우리나라에서 바로 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기술이나 표준은 RFC라는 문서를 통해 다 오픈되어 있었지만 노드(NODE), 지금은 라우터라고 불리는 장비가 필요했는데 이 장비를 미국에서 가져올 수 없었죠. 그건 미국하고 군사동맹을 맺은 영국, 노르웨이, 캐나다 정도 밖에 없었고, 우리는 아예 이전될 수도 없었죠. 왜냐하면, 우리나라는 공산국가 바로 옆이니까 불안한거지. 우리에게 기술을 이전해 주었다가는 중국이나 북한, 소련에 가는 거 아니냐 걱정한거죠. 우리가 3.8선 넘는 게 얼마나 힘든 줄 아느냐고 설명해도 이해를 못했죠. 그래서, 독자적으로 개발할 수밖에 없었죠.(웃음)

오병일 : 그럼 인터넷 전용선으로 바로 연결된 것은 아니었군요.

전길남 : 처음에는 하루에 몇 번 해외로 전화거는 방식이었죠. 메일 정도를 주고받는 게 전부였으니까. 미국은 인터넷 연결을 개방하면 미국의 기술이 외국에 유출될 가능성을 우려했죠. 그래도 이건 군사용이 아니라 학술용이니까 2~3년 정도 요구해서 결국 86년에 열어줬죠.

근데 일본, 독일, 호주는 돈이 있으니까 금방 연결할 수 있었는데, 우리는 힘들었죠. 1년 경비가 20만불 정도, 우리나라 돈으로 한 2억 정도 드니까. 80년대 말쯤인데 한국정부는 왜 인터넷이 필요한지 이해하지 못했죠. 실제로는 한국통신이 우리에게 프로젝트를 주는 식으로 돈을 부담했는데 길게 보면 그쪽 입장에서도 나쁘지 않은 투자였죠. 인터넷 기술을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있었으니까.

임정애 : 이게 인터넷 발전의 두 번째 단계라고 할 수 있겠군요.

전길남 : 그렇죠. 웹(WWW)이 등장한 게 세 번째 단계가 되겠죠. 웹의 도입은 우리가 굉장히 빨랐어요. 세계에서 가장 빨리 만들어진 웹사이트 중 하나가 KAIST 인공지능 연구센터죠.

93년도에 박사과정 학생이 만들었어요. 인터넷이 만들어지면서 이제 외국과 우리나라의 시차가 없어졌죠. 인터넷을 통해 최신의 외국 자료들을 받아볼 수 있으니까. 우리가 인터넷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시작했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거의 미국 다음이라고 생각해도 되요. 90년대 말에 인터넷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도 그것을 지원해줄 수 있는 기술이 우리에게 축적되어 있었기 때문이죠. 인터넷 발전의 네 번째 단계는 브로드밴드(broadband), 즉 초고속통신망의 확대라고 할 수 있어요.

오병일 : 도메인네임은 언제부터 쓰기 시작했나요?

전길남 : 처음에 미국에서 도메인 네임을 쓸 때는 국가도메인(ccTLD)이 없었어요. COM, ORG, GOV 이런 것만 있었지. 영국도 인터넷 이전에 자기네만 쓸 수 있는 도메인네임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때 영국은 미국하고는 반대로 UK가 맨 왼쪽에 오는 형식을 사용했었죠. 그러다가 인터넷에서도 국가도메인을 허용하자고 얘기가 되었고, UK를 쓰고 있던 영국 다음으로 우리나라가 바로 KR을 사용하기 시작했죠.

물론 국가도메인 이름은 거의 한꺼번에 만들어졌지만, 국가도메인 이용을 인정하는 절차는 인터넷을 잘하는 국가부터 시작되었던 거죠. 우리하고 호주, 이스라엘 이렇게 두 번째 그룹이었죠. 지금 보면 북한도 우리 초창기하고 비슷하게 가고 있어요. 북한도 도메인네임을 쓰고 있는데 북한 내에서만 쓰는 거죠. 외국하고는 인터넷 연결이 안되어 있으니까.

오병일 : 국내에 인터넷주소위원회 같은 인터넷 정책기구가 만들어진게 언제인가요?

전길남 : 우리 네트워크를 시작하자마자 도메인네임 같은 몇 가지 기술적 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워킹그룹이 만들어졌죠. 그 다음에 학술용 정보교환 형식으로 80년대 후반에 학술전산망협의회(ANC, Academic Network Council)가 만들어졌죠.

이후 민간기업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면서 한국전산망협의회(KNC, Korea Network Council)가 되었고, 다음에 인터넷주소위원회(NNC, Number & Name Committee)가 된거죠. 20년 이상 되었는데 매우 오래된 조직이죠. 미국 외에는 세계적으로도 이런 경우가 거의 없죠.

임정애 : 요즘에는 무슨 일에 관심 있으세요?

전길남 : 6개월쯤 전에 사고가 나서 요즘에는 조금 쉬고 있어요. 그냥 교수로서 하던 것 하는 거지. 지금 한창 하고 있는 것은 예를 들어, 압축하지 말고 HDTV를 인터넷에서 볼 수 있게 하자, 그러려면 인터넷 회선이 1.2기가 필요한데 현재 ADSL 정도로는 안되는 거죠. 10년쯤 후에는 가정에서 10기가 이상으로 다 연결이 되어있겠죠. 일부로 압축을 하지 않고 연구하는데, 그걸 요구하는 분야가 있어요.

예를 들어, 압축을 하게 되면 0.2초 정도 시간이 지연되요. TV에서 해외 기자와 연결할 때 조금 늦게 대답하잖아요. 그렇게 안되려면 압축을 하지 않아야죠. 또 병원에서 CT, MRI, X-ray 등을 전송할 때 압축하는 거 싫어해요. 영화에서도 필름 압축하는 거 싫어하고. 압축하면 용량이 1/50 정도로 떨어지니까 효율적이지만, 압축을 하면 안 되는 곳이 몇 군데 있죠.

임정애 : 인터넷 역사를 정리하는 일에도 관여하고 계신 것으로 아는데요.

전길남 : 사람이란게 시간이 지나면 과거에 일을 잊어버리고 자료도 없어지니까, 믿고 볼 수 있는 기록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시작된거죠. 자료를 영문과 한글로 정리하는 작업이 지금 시점에서는 필요한 것 같아요.

다른 나라에서도 이런 식의 워킹그룹이 있어요. 이런 걸 묶어서 아시아의 인터넷 역사도 만들고, 세계적인 공동작업도 생각하고 있어요. 이것이 만들어지면 단순한 역사가 아니라 나중에 참고가 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될 거예요. 우리나라는 인터넷 역사가 한 20년 정도 됐지만 5-10년 정도밖에 되지 않은 나라도 있으니까,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앞서간 나라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배울 수 있지 않겠어요?

오병일 : 그럼 누군가는 평가를 해야겠군요.

전길남 : 누군가는 해야지. 하지만 우리 작업은 거기까지는 아니고 일단 최대한 정확하게 기록하자는 거지. 그거 하나하나 알아내는 것도 쉽지 않아요. 예를 들어, 다른 유닉스 시스템들 간에 파일을 복사하고, 다른 시스템 상에서 실행될 명령어들을 보내기 위한 유닉스 프로그램의 집합인 UUCP(UNIX-to-UNIX Copy Protocol)가 언제 시작했는지, 82년인지 83년인지, 누가 참여했는지, 객관적으로 정리해낼 필요가 있어요. 아마 이 작업은 내년 초 정도에 공식적으로 발표할 수 있을 거예요.

특히 영어 버전에 대한 요구가 많은데, 외국에서는 한국에서 어떻게 일찍 인터넷이 시작됐는지 궁금해해요. 요새는 인터넷 하는 게 이상하지 않지만 20년 전에 미국 다음으로 한국에서 시작했다는게 신기한거지. 사실 우리도 당시에 인터넷 프로젝트 제안했을 때는 안됐어요. 실제로는 컴퓨터 개발하는 프로젝트에 인터넷을 슬쩍 끼어넣은거죠. 그래야만 예산이 나올 수 있었으니까.

생각해보세요. 그때는 금성사 라디오, 흑백 텔레비젼 보던 시대에요. 그건 선진국에서 하는 거지 한국에서는 할 필요도 없다는 게 일반적인 생각이었죠.

임정애 : 공개 소프트웨어 분야에도 관심이 많으신가요?

전길남 : 물론 계속 그걸 사용했죠. 우리나라에서 컴퓨터 개발할 때 운영체제는 만들지 말자고 했어요. 왜냐하면, 그걸 만들 수 있는 사람이 우리나라에는 없었으니까. 그걸 만들려면 한 100명 정도 필요한데, 우리나라에서는 비슷한 거 해본 사람이 겨우 5명 정도였으니까. 한국에서는 오픈소스 밖에 방법이 없을 것 같다라고 판단했죠. 지금 리눅스라고 알려져 있는 것, 우리나라에서도 연구는 일찍 시작했어요. 지금 생각하면 조금 억울한데, 핀란드에서 리누스 토발즈가 리눅스를 개발할 당시에 KAIST에서도 작업을 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내가 마음이 약한가봐. 그때 개발하던 KAIST 대학원생한테 취직하지 말고 계속 연구하라고 강하게 얘기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지. (웃음) 그때 계속 했으면 좋은 결과가 있었을텐데. 그랬으면 오픈소스의 역사가 달라졌겠지.

오병일 : 혹시 블로그 운영하세요?

전길남 : 필요한 자료가 있으면 보는 정도지 개인적으로는 안해요. 그거 시작하면 계속 업데이트 해야하고 시간을 너무 많이 빼앗길 것 같아서. 그거 할려면 큰 맘 먹고 해야지. 우리 과에서도 블로그 운영하는 학생이 거의 없어요. 그거 너무 하면 논문이 제대로 안나오니까. (웃음)

블로그도 이미 한 4-5년 되었는데, 내가 아쉬운 건, 우리나라에서도 그런 거는 만들 수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시작되지 않았다는 거죠. 미국에서 블로그 나왔을 때 우리나라에서는 별로 인기가 없었는데, BBS랑 인터넷 카페가 있는데 뭐가 부족한가하는 생각을 했던거죠. 우리나라는 뭐가 나오면 활용은 잘 하는데, 아직 우리가 만드는 수준까지는 가지 못한 것 같아요.

임정애 : 향후에 인터넷이 어떠한 방향으로 나갈 거라고 보세요?

전길남 : 인터넷 상에 가상도시를 만드는 수준까지 가지 않을까 봐요. 예를 들어, 진보넷 앞에 여러 가게들이 있을텐데 그 가게에 대한 정보를 얻는 수단이 뭐가 있을까요? 하나는 실제 걸어가면서 찾아보는 것이고, 둘째는 전화번호부를 이용하는 것, 세 번째가 인터넷이겠죠. 만일 모든 가게가 하나씩 홈페이지를 가진다면 가상도시를 만들 수가 있겠죠. 미국이나 캐나다에 그런 실험들이 있고, 앞으로 2-3년 내에 누군가 해낼텐데 한국에서 먼저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 다음에는 계속 안좋아질 것 같아요. 스팸 문제도 지금은 아무것도 아니고 앞으로 얼마나 나빠질 건지 예측할 수도 없어요. 바이러스 역시 5년 정도전에 유치한 수준으로도 한국 전체를 멈출 수 있었는데, 앞으로 더 지독한 게 나올 것 같아요. 9·11과 비교도 안될 정도로 심각한 사이버테러 역시 우려되고. 프라이버시 침해도 당분간은 더욱 나빠질 것 같아요. 여러 가지로 악용하려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은데, 상대적으로 보호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힘은 너무 약해요. 정부는 인터넷이 이상한 방향으로 가면 자꾸 불안하니까 억제할려고 하고. 이렇게 향후 몇 년 동안은 계속 나빠질 것 같은데, 그러다보면 이를 해결하려는 움직임도 커지겠죠.

고민되는 건, 나중에라도 수정할 수 있으면 좋은데, 한번 만들어진 시스템이 굳어져 버리는 건 아닌가 하는거죠. 한번 만들면 그걸 지키려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초고속 통신망을 이용하려면 자격증이 필요할지도 모르죠. 운전도 면허가 있어야 하잖아요. 인터넷도 자동차만큼 위험성이 있는거 아닌가요? (웃음) 인터넷의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이제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에요.
posted by Salt n Light
prev 1 next